제목

[조선일보]AI가 말했다 "삐빅, 당신은 배나온 아이언맨이군요”

작성자 Shirts Specter(ip:)

작성일 2020-09-10 16:26:40

조회 183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셔츠 전문 업체 트라이본즈가 최근 선보인 온라인 맞춤 셔츠 플랫폼 ‘셔츠스펙터’의 ‘스마트 사이즈’ 측정 시스템이다. 국내 셔츠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닥스 셔츠’를 만드는 이 업체는 지난 11년간 남성 소비자 100만명의 맞춤 셔츠 1000만 벌을 제작·수선했다. 이렇게 확보한 셔츠 패턴·상담 내역 등 빅데이터를 토대로 ‘셔츠 사이즈 재는 AI’를 개발했다. 김학일 셔츠스펙터 사업부장은 “소비자마다 체형과 취향이 제각각이지만 데이터 분석 결과, 한국 남성 체형을 크게 네 가지 패턴으로 나눌 수 있었다”고 했다.


패션업계가 보다 정교한 온라인 ‘상품 추천 시스템’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패션 유통 환경이 급속하게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이런 추세가 빨라지고 있다. 온라인에 방대하게 흩어진 소비자 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상품을 개발·제조·유통하고 있다. 구독자가 원하는 영화·드라마를 족집게처럼 추천해 주듯 ‘패션계의 넷플릭스’가 되기 위해 경쟁하고 있는 것이다.


셔츠스펙터는 요즘 고객 유형에 따라 적합한 소재·디자인의 셔츠를 추천하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 업체는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국 남성 체형을 영화 ‘어벤져스’의 4대 캐릭터로 분류했다. 가장 많은 체형은 (히어로 슈트를 입지 않은) 배 나온 아이언맨(31.7%)이다. 2위는 역삼각형 캡틴 아메리카(27.3%), 3위는 체구가 작고, 일자 몸매인 스파이더맨(22.5%), 4위는 목과 몸이 두껍고 둥근 타노스(18.5%) 유형. 셔츠스펙터 관계자는 “맞춤 주문은 대개 이 범위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고 했다.


고객을 유형에 따라 범주화하는 것은 아마존과 넷플릭스에서도 쓰는 방식이다. 유사한 소비자 집단을 골라내 그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추천하면 적중률이 높아진다. 3700여 개 쇼핑몰이 입점한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는 소비자의 나이와 선호 스타일에 따라 14가지 패션 스타일(캐주얼·오피스룩 등)로 분류하고 있다. 지그재그 관계자는 “사용자가 과거와 최근에 본 상품 등 다양한 요소를 체크해 실시간으로 개인화 추천 상품을 바꾸고 있다”고 했다. 추천 알고리즘은 동시에 ‘가을 코트에 스카프’ ‘셔츠에 넥타이’처럼 연관 제품도 추천한다.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